辛知勳(신지훈) - 아프고 아프다( Hurtful)

밥을 먹고 TV를 본다 

졸린 눈 비비며 방으로 간다
불을 끄고 뒤척이다 
또 네 생각에 하루가 간다
잠이 들면 모두 지워지겠지 
외롭고 또 답답한 이 맘도
매일 똑같이 내일도 마치 
뭔가 다를 거란 기대만 하지
아프고 아프다 
네가 떠나간 후에
슬프고 슬프다 
아직 너를 잊지 못해
가끔 들려오는 너의 소식에 
한없이 눈물이 흘러
이젠 어떡해야 해 돌아와줘 Boy


하루가 재미없어지네요
매일 난 왜 이리 바보 같나요
나홀로 길을 걷는다 
낙엽을 밟는다
너를 지워보려고 
나는 또 애써본다
어떡해요 갑자기 바람이 차가워져
아프고 아프다 
네가 떠나간 후에
슬프고 슬프다 
아직 너를 잊지 못해
가끔 들려오는 너의 소식에 
한없이 눈물이 흘러
이젠 어떡해야 해 돌아와줘 Boy


사랑이란 말로도 표현 
안 되는 게 있나 봐요
그대는 점점 멀어지고 
난 아직 그대론데
미안하단 말로도 
되돌릴 수가 없나 봐요
어떡해 어떡해 날 안아줄래


아프고 아프다 
네가 떠나간 후에
슬프고 슬프다 
아직 너를 잊지 못해
가끔 들려오는 너의 소식에 
한없이 눈물이 흘러
이젠 어떡해야 해 돌아와줘 Boy

中字


吃著飯看著電視
揉一揉想睡的眼睛走向房間
關上燈翻來覆去
又想著你過了一天
睡著後全都會消失吧
寂寞又鬱悶的這心情也是
每天都一樣 明天也是
期待著會有什麼不一樣

傷痛又傷痛著
在你離開之後
傷心又傷心著
還是無法忘記你
偶而再聽見你的消息後
眼淚不停的掉
現在要怎麼做才好 
回到我身邊吧 boy

一整天無趣的過了
我為什麼每天都像個傻瓜一樣
我獨自一人走在路上踩著落葉
試著將你擦去
我還在努力
怎麼辦 風突然的變冷了

傷痛又傷痛著
在你離開之後
傷心又傷心著
還是無法忘記你
偶而再聽見你的消息後
眼淚不停的掉
現在要怎麼做才好 
回到我身邊吧 boy

愛情用話來表達好像有不好的地方
你漸漸地遠去
我還是保持原樣
對不起這句話也好像收不回來了
怎麼辦 怎麼辦 抱抱我

傷痛又傷痛著
在你離開之後
傷心又傷心著
還是無法忘記你
偶而再聽見你的消息後
眼淚不停的掉
現在要怎麼做才好 
回到我身邊吧 boy

文章標籤

Wunny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